로고

멋진 야경 보며 궁중음식 체험…‘경복궁 별빛야행’ 4월 3일 시작

5월 4일까지 매주 수~일요일 하루 2차례 진행…22일 1차 온라인 예매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4:52]

멋진 야경 보며 궁중음식 체험…‘경복궁 별빛야행’ 4월 3일 시작

5월 4일까지 매주 수~일요일 하루 2차례 진행…22일 1차 온라인 예매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3/22 [14:52]

조선시대 왕과 왕비가 먹었던 12첩 반상을 담은 도시락을 맛보고 경복궁 북쪽 지역을 거닐며 야경을 즐길 수 있는 행사가 열린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와 한국문화재재단은 4월 3일부터 5월 4일까지 매주 수~일요일에 하루 두 차례씩 경복궁 별빛야행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경복궁 별빛야행’은 궁궐의 부엌인 소주방에서 궁중음식을 체험하고 전문 해설사와 함께 경복궁 북측 권역의 야경을 탐방하는 궁궐 문화 복합 체험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6년 시작해 관람객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참가자들은 소주방에서 전통국악공연을 관람하면서 궁중음식인 도슭수라상을 체험할 수 있는데 도슭은 도시락의 옛말이다.

 

▲ 도슭수라상 메뉴구성(안). 사진 왼쪽 메뉴(일반식)·채식.(사진=문화재청)  ©



도슭수라상은 조선시대 왕과 왕비가 받았던 12첩 반상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해 유기 도시락에 정갈하게 담아 제공한다. 올해부터는 채식(비건) 메뉴를 새롭게 추가해 참가자들의 선택 폭을 넓혔다.

 

채식 메뉴는 행사 참여 3일 전까지 티켓링크 전화 상담실(☎1588-7890)로 신청하면 된다.

 

궁중음식 체험을 마치면 전문 해설사와 함께하는 경복궁 야간 탐방이 이어져 자경전을 시작으로 장고, 집옥재, 팔우정, 건청궁을 거쳐 향원정에 이르는 경복궁 북측 권역의 야경을 감상할 수 있다.

 

특히, 우리나라 최초로 전기가 점등됐던 장소인 건청궁과 향원정에서는 근대 문물을 적극적으로 수용하던 고종의 이야기를 담은 극을 관람할 수 있다. 경복궁 별빛야행의 백미이자 취향교를 건너며 즐기는 향원정의 야경은 조명과 조화를 이뤄 낮과는 또 다른 특별한 정취를 선사한다.

 

상반기 경복궁 별빛야행 입장권 예매는 오는 22일(1차 행사 4.3~4.21)과 다음 달 12일(2차 행사 4.24~5.1)에 나눠 진행한다.

 

회차당 34명(1인당 2매)까지 예매할 수 있으며, 1인당 참가비는 6만 원이다.

 

만 65세 이상, 장애인, 국가유공자는 1인당 2매까지 전화(☎1588-7890)로 예매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통합 누리집(https://royal.cha.go.kr),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www.chf.or.kr)을 확인하거나, 궁능 활용프로그램 전화 상담실(☎1522-2295)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문화재청은 국가유산 체제로의 전환에 맞춰 오는 5월 17일 국가유산청 출범을 앞두고 있으며, 한국문화재재단도 국가유산진흥원으로 새롭게 거듭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