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7인의 부활' 리셋된 복수의 판, 두번째 데스게임 D-DAY! ‘욕망의 화신’ 황정음이 마주한 뜻밖의 진실은?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3/30 [07:44]

'7인의 부활' 리셋된 복수의 판, 두번째 데스게임 D-DAY! ‘욕망의 화신’ 황정음이 마주한 뜻밖의 진실은?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3/30 [07:44]

 

‘7인의 부활’ 황정음, 이준이 뜻밖의 진실을 마주한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연출 오준혁·오송희, 극본 김순옥, 제작 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측은 첫 방송을 앞둔 오늘(29일), 매튜 리(=심준석/엄기준 분)와 금라희(황정음 분), 그리고 민도혁(이준 분)의 격변을 예고하는 스틸컷을 공개했다.

 

‘7인의 부활’은 리셋된 복수의 판, 다시 태어난 7인의 처절하고도 강렬한 공조를 그린다. 완벽하게 재편된 힘의 균형 속 새로운 단죄자의 등판과 예측 불가한 반전의 변수들이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전망. 막강한 권력을 거머쥔 ‘절대악’ 매튜 리와 ‘악’의 공동체가 무너지는 방식, 지옥에서 돌아온 민도혁이 맞이할 변화는 무엇일지 기대가 쏠린다.

 

첫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에는 노트북 모니터 화면을 보는 금라희의 싸늘한 눈빛이 긴장감을 자아낸다. 앞선 하이라이트 영상에서 가방에 묵혀뒀던 매튜 리의 하드디스크를 발견한 금라희의 모습이 담긴 바 있다. 하드디스크를 연결해 들여다보고 있는 금라희. 무슨 일인지 굳은 얼굴 속 흔들리는 눈빛에서 심상치 않은 일이 벌어졌음을 짐작게 한다.

 

‘K’의 별장에서 포착된 매튜 리와 민도혁의 모습도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날이 선 칼을 바라보는 매튜 리의 의미심장한 눈빛, 같은 공간 속 무언가를 찾는 민도혁과 강기탁(윤태영 분)의 당혹스러운 얼굴이 교차되며 궁금증을 높인다. 과연 그곳에서 두 사람이 마주한 것은 무엇인지 이목이 집중된다.

 

오늘(29일) 방송되는 ‘7인의 부활’ 1회에서 뜻밖의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금라희에게 새로운 격변이 인다. 한편, 거짓이 진실이 된 세상 속 눈을 뜬 민도혁이 매튜 리에 맞설 첫 번째 계획의 준비를 시작한다. 7인의 부활’ 제작진은 “첫 회부터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펼쳐지며 저절로 빠져들게 될 것. 악인들의 변화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부활’은 오늘(2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초록뱀미디어·스튜디오S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