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부산시] 13일부터 마약류 피해노출 익명검사 실시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5/12 [08:15]

[부산시] 13일부터 마약류 피해노출 익명검사 실시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5/12 [08:15]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13일부터 마약류 피해노출 익명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4월 강남 학원가에서 벌어진 집중력 향상 마약 음료 사건과 클럽 등에서 타인의 술에 마약을 몰래 빠뜨리는 ‘퐁당마약’ 사건 등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타인에 의해 마약에 노출된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마련된 대책의 일환이다.

 

누구나 부산마약퇴치운동본부(동구 중앙대로 272, 약사회관 4층)를 방문하면, 무료로 익명검사를 받을 수 있다.

 

다만, 질병 치료 등의 이유로 마약류에 노출됐거나, 마약 중독 재활 치료 중인 사람은 검사를 받을 수 없다.

 

별도의 검사결과지는 발급되지 않아 진단서도 발급받을 수 없다.

 

검사는 마약류 피해노출 상담을 한 다음, 검사도구(키트)를 활용해 마약류 6종에 대한 노출 여부를 판별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검사도구는 임신진단시약과 같이 체외진단용 의료기기를 사용한다. 검사도구에 소변을 적신 후 10분이 지나면 마약류 노출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노출 여부를 판별할 수 있는 마약류 6종은 필로폰, 대마, 모르핀, 코카인, 암페타민, 엑스터시다.

 

모든 과정은 익명으로 진행되며, 검사 결과는 본인만 확인할 수 있다.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본인이 원하면 부산마약퇴치운동본부에서 심리 상담을 받을 수 있다.

 

시는 검사 결과가 양성이거나 또는 본인이 희망하면 노출 피해자를 시 지정 마약류 치료보호기관으로 연계하며, 이때 중독 판별검사비, 외래·입원치료비를 전액 지원한다.

 

시 지정 마약류 치료보호기관은 부산의료원(연제구 소재), 부산시립정신병원(사상구 소재) 두 곳이 있다.

 

마약류 피해노출 등에 대한 자세한 상담은 부산마약퇴치운동본부(☎051-462-1022)로 문의하면 된다.

   * 상담 가능 시간 : 평일 09시 ~ 18시

 

한편, 시는 마약 투약이 범죄라는 기존 인식을 전환해 마약 중독자를 치료함으로써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

 

이번 익명검사뿐 아니라 ▲청소년 마약 예방 교육 ▲마약류 폐해 알림 캠페인 ▲고위험군 사례 관리 등 예방-치료-재활 분야별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

 

또한, 마약류 노출에 취약할 수 있는 청소년, 대학생, 여성 등이 해당 검사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시 누리집, 버스전광판,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해 홍보하고, 시교육청, 시경찰청 등과도 연계해 청소년,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집중 안내할 예정이다.

 

이소라 시 시민건강국장은 “마약 범죄에 노출될 가능성이 큰 청소년이나 여성의 상담이 형사 처벌 등의 우려로 저조한 상황이다”라며, “이번 검사 실시로 누구나 익명으로 마약류 노출 여부를 판별하고, 치료연계와 상담을 받을 수 있는 통로가 마련돼 시민들의 마약 중독 예방·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