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대전시] 마음이 아프고 힘들 땐 109로 전화주세요

최희정기자 | 기사입력 2024/07/07 [07:45]

[대전시] 마음이 아프고 힘들 땐 109로 전화주세요

최희정기자 | 입력 : 2024/07/07 [07:45]

 

대전시는 4일 대전시청에서 TJB 대전방송, 대전사랑시민협의회와 24시간 자살예방 상담전화 ‘내 마음을 살리는 번호 109’ 캠페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24시간 자살예방상담전화인‘109’를 홍보하고 생명존중 일류도시 대전 구현을 위한 홍보 동영상 제작, TJB 방송 송출, 릴레이 운동 전개 등 협력 내용을 담고 있다.

 

대전시는 자살예방 상담전화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109 번호에 ‘일(1)상에 지친 당신을 위한 공(0)식 구(9)조’라는 의미를 담아 홍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방송홍보 캠페인은 대전형으로 제작한 20초 분량의 동영상을 TJB 대전방송에서 올 8월부터 1일 3회 2개월간 송출할 계획이다.

 

또한, 릴레이 캠페인은 1호 주자인 이장우 대전시장을 시작으로 다음 릴레이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7월 중순부터 12월 말까지 지속해서 추진할 예정이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자살예방 캠페인에 흔쾌히 참여해 주신 TJB대전방송과 대전사랑시민협의회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라며 “방송 홍보와 릴레이 캠페인을 통해 모든 시민이 24시간 자살예방 상담전화인 109 번호를 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대전시는 약국 등 257개 협력 기관 운영을 통해 자살 고위험군 발굴, 주민 건강행동 실천율 증가 등 자살 예방 활동을 적극 추진한 결과 행정안전부 2023년 지역안전지수 평가에서 2022년 5등급에서 2등급으로 크게 향상된 바 있다.

 

또한, 통계청이 발표한 ‘2022년 사망원인통계’에서 대전 자살사망률은 전국 17개 시도 중 15위, 7개 특‧광역시 중 6위로, 지난 4년간 특‧광역시 1위라는 불명예를 벗었다.

 

자살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은 24시간 자살예방상담전화  (☎109)로 문의하면 상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